/그림 1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억대 금품과 성접대를 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윤중천씨.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의 별장 접대 사실을 검찰이 덮었다는 의혹에 대해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윤 총장은 알지 못하고 만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당시 검찰권남용사건을 파헤치며 검찰과 대립 각을 세웠던 검찰 과거사위원회 및 진상조사단 관계자들은 물론 접대 제공자로 지목된 당사자조차 의혹을 부인한 것이다. 관련자 모두가 ‘사실이 아니다’는 한 목소리를 내면서 파문은 빠르게 잦아드는 모습이다.

윤씨의 변호인은 12일 “윤씨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알지 못하고 만난 적이 없으며 원주별장에 온 적도 없다’고 했다”고 수감 중인 윤씨를 구치소에서 접견한 결과를 밝혔다. 윤씨는 이른바 ‘김학의 별장 접대’ 사건으로 구속 수감 중이며,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기 전인 지난해 12월 진상조사단 소속 검사 등과 만난 자리에서 ‘윤 총장을 알고 있고 원주별장에 온 것 같다’는 식의 언급을 한 것으로 최근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변호인에 따르면 윤씨는 진상조사단 면담조사에서 윤 총장을 거론하지도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윤씨 측은 “당시 (진상조사단에서) 친분이 있는 법조인을 물어봐 몇 명의 검사 출신 인사들을 말해 줬는데, 윤석열 당시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검사장에 대해서는 말한 적이 없는 것으로 기억한다”고 했다. 친분 있는 법조인을 두루 말하는 과정에서 소통에 착오가 생겨 면담보고서에 잘못 기재됐을 것이라는 취지다.

진상조사단 총괄팀장을 지낸 김영희 변호사도 “(보도 내용은) 허위사실로 평가한다”며 한겨레21의 의혹보도를 전면 부인했다. 그는 “여환섭 수사단장(현 대구지검장)이 공개했듯 경찰과 검찰의 1ㆍ2차 수사기록 어디에도 윤 총장의 이름은 등장하지 않는다”며 “윤중천의 전화번호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그 어디에서 ‘윤석열’은 없는 걸로 안다”고 주장했다. 또 “조사단이 윤씨와 윤 총장이 친분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한 적은 없다”며 “(윤중천이 밝힌 법조인맥) 대부분의 인물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하지만 윤 총장에 대해서는 단 한 줄 정리된 내용이 전부”라고 했다.

보도와 상반되는 정황이 연이어 드러나면서 윤 총장 접대 의혹은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다. 다만 보도 시점과 경위를 둘러싼 공방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야권은 윤 총장 접대 관련 의혹 보도에 대해 “조국 수사에 대한 물타기”라거나 “검찰총장 찍어내기”라며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보도가 나간 배경에 정치적 이해관계가 있을 것으로 의심된다는 주장이다.

윤 총장은 해당 의혹을 보도한 기자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한 상태다. 윤씨 측 변호인은 “관련 수사가 진행되면 성실히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