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토·도호쿠 등 연강수량 30~40% 물폭탄

 

13일 태풍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일본 가나가와현 가와사키시 타마강이 범람하면서 인근 주택가가 물에 잠겨 있다. 가와사키=로이터 연합뉴스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 열도를 휩쓸고 지나가 21명이 사망하거나 행방불명됐다. 이틀 새 연간 강수량의 30~40%에 해당하는 물폭탄을 쏟을 만큼 비가 많이 내려 피해가 더욱 컸다.

13일 NHK에 따르면 하기비스는 전날 저녁 일본 열도에 상륙해 폭우를 쏟아내며 사망자 4명, 행방불명자 17명이 발생했다(오전 5시30분 현재). 부상자는 99명으로 집계됐다. 하기비스는 시즈오카(靜岡)현 이즈(伊豆)반도에 상륙한 뒤 밤새 수도권 간토(關東) 지방에 많은 비를 내렸고, 이날 오전 6시50분 현재 세력이 많이 약화된 채로 미야코(宮古)시 동쪽 130㎞까지 진행했다. 일본 기상청은 이날 오후 6시쯤 태풍이 소멸해 온대성저기압으로 변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기비스는 큰 비를 동반한 것이 특징으로 각지에서 연간 강수량의 30~40%에 해당하는 비가 내렸다. 특히 수도권과 도호쿠(東北) 지방의 피해가 컸다. 가나가와(神奈川)현 인기 온천 관광지인 하코네마치(箱根町)의 강수량은 48시간 동안 1,001㎜에 달했다. 이즈시 이치야마(市山) 760㎜, 사이타마(埼玉)현 지치부(秩父)시 우라야마(浦山) 687㎜, 도쿄 히노하라무라(檜原村) 649㎜ 등도 많은 비가 쏟아졌다. 모두 기상청 관측 사상 최대 수치이다.

폭우로 인해 곳곳에서 하천이 범람하기도 했다. 이날 오전 6시쯤 나가노(長野)시 호야쓰(穗保) 지구에서는 시나노가와(千曲川) 하천의 제방 일부가 붕괴해 주변 마을의 주택가와 논밭이 물에 잠겼다. 일본 기상청은 전날 수도권과 도호쿠 지방 등 13개 광역지자체에 최고 경보 수위인 ‘폭우 특별 경보’를 발표했지만 현재는 태풍 세력이 약화해 이와테현 등 일부를 제외하고는 해제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