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원룸 평균 월세 51만원’ 다방, 임대 시세 리포트 발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서울시 원룸 평균 월세 51만원’ 다방, 임대 시세 리포트 발표

입력
2019.10.10 11:09
0 0

부동산 정보를 제공하는 신생 기업(스타트업) 다방은 지난해 9월부터 올해 9월까지 부동산 플랫폼 다방에 등록된 서울 지역의 원룸 보증금을 분석한 ‘다방 임대 시세리포트’를 10일 발표했다. 다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시 원룸(전용면적 33㎡ 이하)의 평균 월세는 51만원으로 나타났다. 평균값은 전달과 동일하지만 지역별로 나눠보면 대부분 하락하거나 보합세였다.

이 가운데 원룸 월세가 가장 많이 떨어진 곳은 서울 중랑구로, 전달보다 17%(7만원) 내린 41만원이었다. 서초구(9%), 광진구(9%), 서대문구(8%)도 하락세가 컸다.

서울 지역의 원룸 월세가 떨어지면서 대학가 원룸의 월세도 같이 내려갔다. 다방이 대학가 지역만 따로 조사한 결과 지난달 원룸의 평균 월세는 전달 대비 6%(3만원) 내린 48만원이었다. 특히 서울교대(12%, 6만원), 연세대(11%, 5만원) 인근이 10% 이상 하락했다.

서울 지역의 전용면적 60㎡ 이하 투, 스리룸 평균 월세도 전달보다 3%(2만원) 떨어진 64만원으로 조사됐다. 도봉구(10%), 서대문구(9%), 금천구(9%) 지역은 월세가 떨어졌고 관악구(6%), 중구(5%), 종로구(4%)는 올랐다. 강규호 다방 데이터분석센터 팀장은 “졸업과 복학, 취업 등으로 이사가 많은 7, 8월 성수기가 지나서 원룸 월세가 하락 또는 보합세”라며 “낮은 금리의 전세 대출 상품이 다양해져 전세를 선호하는 청년층이 늘고 있는 만큼 당분간 월세가 하락 또는 보합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연진 IT전문기자 wolfpac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스타트업 리포트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