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전 9시 제19호 태풍 ‘하기비스’ 예상 진로. 기상청 제공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이번 주말 일본 도쿄(東京)를 강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기비스가 당초 예상보다 일본 쪽으로 이동하면서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낮아졌다.

8일 기상청에 따르면 하기비스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괌 북북서쪽 약 390㎞ 인근 바다에서 시속 18㎞로 북서쪽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15hPa(헥토파스칼), 중심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55m(시속 198㎞)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430㎞로,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을 유지하고 있다.

하기비스가 당초 예상보다 일본 쪽으로 이동하면서 우리나라 육상이나 해역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희박해졌다. 차가운 대륙성 고기압의 영향과 북태평양 고기압의 수축으로 태풍의 동쪽 이동경향이 커졌기 때문이다. 태풍은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이번 주 후반에 오키나와(沖繩) 동쪽 해상에 진출 후 북동쪽으로 방향을 전환해 일본 규슈(九州) 남쪽해상, 도쿄 인근으로 북동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태풍이 일본을 강타하는 주말에는 우리나라에도 전국에 바람이 다소 강하게 불고 동해상과 남해상에 파도가 높겠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우리나라는 태풍 영향에서 벗어나 있어도 태풍과 찬 고기압 사이에 위치하고 있어 기압차에 의한 강한 동풍이 불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