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자율주행 실내 배달 로봇 시범 서비스…내년 상용화 계획 
우아한형제들이 개발한 자율주행 실내배달 로봇 '딜리타워'.(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빌딩에 도착한 배달원이 1층 엘리베이터 앞에 있는 로봇으로 가 배달 주문번호 네 자리를 입력하고, 음식을 집어넣었으면 딜리타워가 스스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주문자가 있는 층 입구에 도착한다. 우아한형제들 제공

국내 배달 어플리케이션 1위인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의 서울 송파구 본사 빌딩. 10층에서 근무하는 디자인실 직원들이 배달의민족을 통해 핫도그 등 간식을 주문하자 배민라이더(배달의민족이 직접 고용한 배달원)가 음식을 들고 건물에 도착했다. 그런데 배민라이더는 10층으로 올라가는 대신 1층 엘리베이터 앞에 있는 로봇에게 다가가 주문번호 네 자리를 입력한 뒤 음식을 집어넣었다. 이 로봇의 이름은 ‘딜리타워’. 우아한형제들이 개발한 자율주행 실내배달 로봇이다. 음식을 실은 딜리타워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스스로 10층으로 올라갔고 도착 알림을 받은 주문자는 10층 입구에서 간식을 받았다.

7일 우아한형제들이 공개한 딜리타워의 시범 서비스 모습이다. 딜리타워의 강점은 로봇 스스로 층간 이동을 할 수 있다는 점이다.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딜리타워는 짝수와 홀수, 저층과 고층 등으로 나누어 운행하는 엘리베이터를 구분해서 탈 수 있다. 이를 위해 우아한형제들은 엘리베이터 제조사와 협력해 딜리타워가 엘리베이터를 원격으로 호출한 뒤 타고 내릴 수 있는 고유 기술을 개발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앞으로 여러 엘리베이터 제조사와 협력해 내년부터 딜리타워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딜리타워의 등장으로 배달원의 배달 시간이 짧아지고, 이용자 편의도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일단 배달원들은 직접 음식을 전달하기 위해 엘리베이터를 타고 이동하거나 1층 로비에서 주문자를 기다리지 않아도 돼 배달 시간이 단축된다. 시범서비스 결과 배달원이 딜리타워에 음식을 맡기고 떠나기까지 걸린 시간은 불과 8~10초였다. 설문조사 결과 배민라이더 5명 중 4명은 “엘리베이터를 대신 타고 음식을 배달하는 로봇이 있다면 기꺼이 이용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주문자 입장에서도 직접 배달원을 만나야 하는 번거로움이 사라졌다. 적지 않은 빌딩이 보안 등의 이유로 배달원 출입을 제한해 주문자가 음식을 받으러 1층까지 내려가야 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런 불편함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시범서비스 결과 배달 한 건당 주문자가 이동해 음식을 받는 시간이 12분 정도 단축된 것으로 조사됐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딜리타워 기술을 통해 음식과 음료는 물론 서류나 택배 등도 배달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활용도가 높은 분야에서 협업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배달 앱 시장 선도 기업인 우아한형제들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자율주행 배달 시대가 열릴 것으로 예측하고 2년 전부터 이 분야에 꾸준히 투자를 해왔다. 배달 기업에서 이른바 ‘푸드테크(음식+기술)’ 기업으로의 변신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해 8월 매장 안에서 스스로 서빙을 하는 로봇을 시범 운영했고 올해 4월에는 한 아파트 단지에서 실외 자율주행 테스트를 진행했다. 배달원이 아파트 단지나 대학 캠퍼스 입구까지 음식을 배송하면 로봇이 건네 받아 고객이 원하는 장소로 전달하는 방식이다. 지난 7월에는 주문부터 서빙까지 자율주행 로봇이 담당하는 미래형 식당 ‘메리고키친’의 문을 열었다. 또 미국 캘리포니아대학(UCLA) 산하 로봇연구소 ‘로멜라’와 손잡고 요리 로봇도 개발 중이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