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개막, 전자랜드는 현대모비스에 설욕

전주 KCC 전창진 감독이 5일 전북 전주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서울 SK와의 홈 개막전서 1,675일 만에 KBL 경기를 치르고 있다. 뉴스1

4년 7개월 만에 코트로 복귀한 전창진 전주 KCC 감독이 우승 후보 서울 SK를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전창진 감독이 이끄는 KCC는 5일 전주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홈 경기에서 연장 승부 끝에 SK를 99-96으로 눌렀다. 전창진 감독은 부산 kt 사령탑이던 2015년 3월 5일 울산 현대모비스전 이후 1,675일 만에 치른 KBL 복귀전에서 승리를 맛봤다. 승리 기록만 계산하면 2015년 3월 1일 KCC 전 승리 이후 1,679일 만이다.

KBL 최고의 명장으로 꼽히던 전 감독은 안양 KGC인삼공사 사령탑으로 자리를 옮긴 2015년 5월 불법 스포츠 도박과 승부 조작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기 시작하면서 인생이 뒤틀렸다. 이후 전 감독은 불법 스포츠 도박과 승부 조작 혐의에 대해 2016년 9월 검찰로부터 증거 불충분에 따른 무혐의 처분을 받은 데 이어 단순 도박 혐의에 대해서도 올해 6월 무죄 판결을 받고 KCC 사령탑으로 코트에 복귀했다.

KCC는 초반부터 근소한 우세를 가져가더니, 4쿼터 중반엔 81-74로 7점 차까지 달아났다. 하지만 KCC 송교창이 5반칙로 물러난 뒤 SK의 최부경, 김선형, 애런 헤인즈가 차례로 점수를 쌓아 승부는 원점이 됐다. KCC는 4쿼터 종료 22.4초를 남기고 85-83으로 앞선 가운데 공격권까지 쥐어 승리를 눈앞에 둔 듯했지만 하지만 추가 득점에 실패하고 오히려 SK 자밀 워니에게 골밑 동점슛을 허용해 결국 연장까지 끌려갔다.

KCC는 연장 들어서도 우세를 이어가다가 막판 97-96까지 추격을 허용했지만 SK의 반칙 작전에 김국찬이 상대 파울로 얻어낸 자유투를 2개 모두 성공하며 99-96으로 리드를 벌렸다. SK는 마지막 공격에서 헤인즈의 3점슛이 림을 빗나가면서 추격전은 막을 내렸다. SK 새 외국인 선수 워니는 20점 10리바운드 5리바운드로 제 몫을 했지만 KBL 데뷔전에서 쓴맛을 봤다. 최준용(20점), 헤인즈(19점)의 활약도 빛이 바랬다.

한편 공식 개막전이 열린 울산 동천체육관에서는 인천 전자랜드가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맞붙었던 울산 현대모비스에 88-81로 이기며 설욕에 성공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