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KBL 2019~20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미디어데이에서 10개 구단 감독과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2020 프로농구가 5일 지난 시즌 챔피언 결정전에서 맞붙었던 울산 현대모비스와 인천 전자랜드의 공식 개막전을 시작으로 6개월간 대장정에 돌입한다.

막바지 팀 점검에 한창인 10개 팀 사령탑은 1일 서울 반포동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이번 시즌 우승 후보로 현대모비스와 서울 SK를 많이 꼽았다.

‘디펜딩 챔피언’ 현대모비스는 우승 주역 라건아와 이대성, 양동근, 함지훈 등이 그대로 버티고 있고 SK는 국내 선수층이 가장 두텁다는 평가와 함께 비시즌 국제대회에서 수준급의 실력을 발휘한 새 외국인 선수 자밀 워니가 가세했다. 올 시즌은 매 쿼터 외국인 선수 1명만 뛴다.

지난 시즌 팀 창단 후 전자랜드를 처음으로 챔프전까지 올려놨던 유도훈 감독은 “예상이 쉽지 않지만 우승 후보로 꼭 한 팀을 말해야 한다면 SK”라면서 “(챔프전에서) 붙었던 현대모비스는 꼽기 싫다”며 웃었다. 현주엽 창원 LG 감독과 전창진 전주 KCC 감독 역시 현대모비스를 지목했다. 또 이상범 원주 DB 감독, 이상민 서울 삼성 감독은 현대모비스와 SK 두 팀을 꼽았다.

많은 팀들의 경계 대상이 된 유재학 현대모비스 감독은 “(팀 내) 연봉 랭킹 1~5위가 부상으로 다 빠졌다”며 “시즌 전에 이렇게 부상자가 많은 것은 처음”이라고 걱정했다. 우승 후보로는 “SK, DB, 오리온처럼 국내 선수층이 두꺼운 팀들이 우승 경쟁에 들어갈 것”이라며 “더 늙기 전에 (추)일승이가 우승했으면 좋겠다 싶어 오리온을 꼽겠다”고 웃었다.

유 감독과 추 감독은 1963년생 동갑내기 ‘절친’이다. 갑자기 치고 들어온 유 감독의 지목에 추 감독은 “(어느 팀이 우승 후보인지) 모르겠다”며 답을 피하다가 옆자리에 앉은 현주엽 감독을 보며 “LG”라고 마지못해 답하는 모습을 보였다.

현대모비스와 함께 우승 후보로 거론된 문경은 SK 감독은 “국내 선수층이 두꺼운 면이 있고, (비시즌 국제대회) 터리픽12 대회를 통해 워니를 보고 괜찮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일단 기분은 좋지만 겸손하게 시즌을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최고 연봉자(12억7,900만원) 김종규를 품은 DB를 우승 후보로 언급했다.

선수들이 타 팀에서 가장 경계하는 선수로는 김종규와 최준용(SK)을 택했다. 김종규에 대해 이정현(KCC)은 “지금 부상으로 몸이 안 좋지만 건강하면 가장 무서운 상대”라고 했고, 김선형(SK)도 “몸이 좋아진다면 DB의 새 기둥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지난 시즌까지 김종규와 한솥밥을 먹었던 김시래(LG)는 “워낙 잘하는 선수지만 우리랑 할 때는 못했으면 좋겠다”고 미소지었다.

최준용을 꼽은 양희종(KGC인삼공사)과 허훈(KT)은 “대표팀에서 훈련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했고, 이대성(현대모비스)은 “팀에서 자기만의 패턴이 생겼다고 좋아했다. (SK 외국인 선수) 애런 헤인즈가 늙었으니 본인이 한국의 헤인즈가 되겠다고 하더라”고 폭로했다. 이 말을 들은 문 감독은 “미치겠다”며 머리를 긁적였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