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당국 “사망자 20~30대 추정” 
게티이미지뱅크

충북 단양군의 한 펜션에서 남녀 4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충북소방본부와 경찰 등에 따르면 22일 낮 12시39분쯤 단양군 단양읍의 한 펜션 객실에서 20~30대로 추정되는 남자 3명, 여자 1명이 쓰러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펜션 출입문이 내부에서 잠겨 있다는 업주의 신고를 받고 119대원이 출동, 문을 열고 내부를 확인한 결과 모두 숨져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펜션 내부에는 40㎞짜리 질소 가스통이 있었고, 외부인 침입 흔적 등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펜션 주인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사망자들의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