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호 태풍 '타파'가 제주를 강타한 22일 오전 제주를 오가는 항공편이 줄줄이 결항해 도민과 관광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연합뉴스.

제17호 태풍 ‘타파’가 한반도를 향해 빠른 속도로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포함된 제주에는 강한 바람과 함께 500㎜ 넘는 물폭탄이 쏟아졌다. 태풍 ‘타파’는 22일 오후 3시쯤 제주와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더 많은 비와 강풍이 불 것으로 보여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타파'는 이날 오전 12시 현재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170㎞ 부근 바다에서 시속 29㎞로 북북동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강도 강의 중형 태풍인 타파의 중심기압은 970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5m(시속 126㎞)다. 태풍은 이날 오후 제주 동쪽 해상을 거쳐 오후 10시를 전후해 부산에 가장 접근한 뒤 23일 새벽에 동해상으로 빠져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또 이날 오전 1시를 기해 제주 육상과 해상 전역에 태풍경보를 내렸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 10시30분 현재 지점별 강수량은 한라산 어리목 530㎜, 성판악 432㎜, 한라생태숲 474㎜, 산천단 447.5㎜, 오등 436.5㎜, 성산 223.5㎜, 송당 385㎜, 제주 256.5㎜, 대정 102㎜ 등 도 전역에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바람도 초소 30m에 가까운 강풍이 몰아치고 있다. 지점별 최대순간풍속(초속)은 오전 9시 기준 고산 29.9m, 구좌 28.3m, 마라도 27m, 성산수산 26.6m, 제주공항 25.5m 등이다.

태풍의 영향권에 들면서 제주 곳곳에서 피해도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서귀포시 성산읍 지역 주택을 비롯해 농경지, 도로 등이 침수됐고, 강풍으로 인해 간판이 떨어져 나가거나 전신주가 기울어져 긴급 안전조치가 이뤄지는 등 30여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태풍 '타파'가 제주로 접근하고 있는 가운데 22일 새벽 제주 제주시 삼화LH2단지 입구 앞 사거리에서 소방대원들이 강풍에 쓰러진 신호등에 대한 안전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제주소방서 제공.

제주와 다른 지역을 잇는 하늘길과 바닷길은 모두 끊겼다. 제주국제공항에서는 이날 오후 4시까지 운항 계획이 잡혔던 항공편 359편(출발 180편, 도착 179편)이 전편 결항 조치됐다. 이날 운항 예정인 항공편은 478(출발 239, 도착 239)편으로, 오후에도 기상 상황에 따라 결항하는 항공편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도 태풍의 영향으로 오후 늦게부터 항공편 운항이 취소돼 총 33편(출발 10편, 도착 23편)이 결항했다.

목포 등 제주 기점 8개 항로 14척 모든 여객선 운항도 모두 통제됐고, 도내 항구에는 태풍을 피해 대피한 수천척의 선박들이 정박했다.

태풍 북상에 따라 한라산 등산도 전면 통제됐고, ㈔제주올레는 긴급공지를 통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올레 탐방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제주도재난안전대책본부는 태풍 내습 예보에 따라 전날 오후 3시를 기해 비상 2단계 근무에 돌입했다. 도는 재난상황 안내ㆍ전파, 자원봉사 지원, 항공기 결항 체류객 관리, 재해 취약지 및 인명피해 우려 지역 예찰, 저류지ㆍ상하수도시설 점검 등을 실시하며 사전 예찰과 점검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