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류품 첨단과학수사와 제보 등을 통해 사건 재구성하겠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20일 대구 달서구 개구리소년 유골이 발견된 와룡산 자락에서 수사를 원점에서 다시 시작했다고 밝히고 있다. 김민규 기자

민갑룡 경찰청장이 20일 “대구 개구리소년 실종ᆞ암매장 사건을 원점에서 재수사하겠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이날 오후 1시 국내 3대 장기미제사건의 하나인 대구 달서구 와룡산 세방골 개구리소년 유골 발견 현장을 둘러본 후 유족과 언론 등에 이같이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_현직 경찰청장으로서 처음으로 개구리소년 유골발견 현장에 왔다. 소감은.

“마음이 무겁다. 무엇보다 경찰이 범인을 잡아서 원혼을 달래줘야 하는데, 이제라도 큰 책임감 가지고 유가족의 한을 풀어줘야 한다.”

_개구리소년 사건을 공식적으로 재수사하나.

“봄에 유가족 대표 만나서 원점에서 수사한다고 이야기했다. 화성연쇄살인사건에서 보듯이 첨단과학기술을 통해 개구리 사건의 남겨진 유류품 등 증거들을 조사하겠다.”

_개구리소년 사건에는 실마리가 있나.

“구체적으로 말은 못하지만 제보가 들어오고 있다. 유류품 과학수사, 제보 등으로 사건을 재구성하겠다.”

_전국에 미제사건이 많다.

“미제사건에 대해서는 수사팀을 설치해 재수사하고 있다. 공소시효가 남은 사건을 중심으로 수사하고 있다. 시간이 지나더라도 실체적 진실을 피해자 입장에서 밝히는 것이 경찰의 책임이다.”

_조국 법무부장관 가족 수사를 둘러싼 물타기 논란이 있다.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를 특정한 것은) 한 달 전이다. 아직 여러가지 절차 남았다. 이 과정에서 모 언론의 취재로 알려지게 된 것이다.”

한편 개구리소년 실종ᆞ암매장 사건은 기초의원 선거로 임시공휴일이던 1991년 3월26일 대구 성서초등학생 3~6학년 다섯 명이 도롱뇽 알을 줍겠다며 와룡산에 올랐다 실종된 사건이다. 이들은 11년이 지난 2002년 9월26일 와룡산 중턱에서 유해 상태로 발견됐다.

이날 와룡산에서는 개구리소년 유가족들이 재수사와 진상규명위원회 설치 등을 촉구했다.

대구=김민규기자 whitekm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