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호 태풍 '타파' 예상이동경로. 기상청 제공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최완현)은 빠르게 북상하고 있는 제17호 태풍 ‘타파’에 대비해 양식시설과 양식물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철저한 관리를 당부한다고 20일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태풍은 21일 일본 오키나와를 통과해 우리나라 제주, 남해, 동해안으로 접근, 22일∼23일 사이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이번 태풍은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동반할 것으로 예측돼 양식시설이 많은 지역에서는 양식생물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예방 조치가 필요하다.

육상 수조 양식장에서는 △강풍에 대비해 지붕 등 시설물을 단단히 고정 △탁수 유입방지를 위해 취수구를 점검 △정전과 단수에 대비해 깨끗한 사육수를 충분히 저장 △산소공급 장치와 비상발전기의 가동 여부 등 사전점검이 필요하다.

해상 가두리 양식장에서는 △가두리 그물망과 닻, 부자에 연결돼 있는 로프 고정 △그물망이 강풍에 의해 훼손돼 양식생물이 유실되지 않게 사전점검 필요 △이동이 가능한 양식장 관리선 및 시설물은 사전에 안전한 장소로 대피시키는 것도 좋다.

또한 태풍의 영향을 받는 모든 양식장에서는 태풍이 접근하기 전부터 소멸될 때까지 양식생물에 사료공급을 중단하는 것이 좋다.

태풍이 완전히 소멸되면 육상수조 양식장에서는 깨끗한 해수로 교체하고, 수조에 유입된 모래ㆍ펄 등의 이물질을 빨리 제거해 수질 저하에 의한 2차 질병감염에 주의해야 한다. 질병발생이 의심되면 관계기관에 문의해 빠른 시간 안에 조치를 받는 것이 좋다.

최완현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양식장에서 사전에 태풍에 잘 대비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무엇보다도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사전 점검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