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0일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입학 문제로 불거진 불공정 입시 논란과 관련해 “당내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고위공직자 자녀에 대한 입시비리 여부를 전수 조사하겠다”고 발표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장관에게 제기되는 의혹들은 조 장관 본인만의 문제가 아니라 유력 국회의원 자제들에게도 유사한 문제가 제기돼 국민의 불신을 사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이번 기회에 기득권 계층의 모든 특혜를 뿌리 뽑아 우리 사회에 공정의 가치를 다시 회복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 정치인을 포함한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자료를 정부로부터 제출받아 조사할 것임을 예고했다.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이찬열 국회 교육위원장이 맡을 예정이다.

손 대표는 아울러 정부에도 입시비리를 일소할 ‘특별수사단’을 구성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조국 장관 딸 조모(28)씨의 입학 문제를 수사 중인 검찰 측을 향해선 “윤석열 검찰총장은 사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엄정하게 조사해 달라”며 “사실관계가 밝혀진다면 법무장관을 기소하는 데 주저함이 없이 권력의 압력에 굴하지 않고 당당하게 수사해 정의를 세워 달라”고 당부했다.

손 대표가 이날 발표한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조사 계획은 앞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제시한 구상이기도 하다. 오 원내대표는 지난달 3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장관후보자 의혹 조사 △고위공직자 자제들에 대한 대대적 조사 진행 등을 요구한 경북대 총학생회 성명을 대신 전하며 “국회의원 포함 고위공직자 자제들에 대한 대대적인 조사를 진행하자”고 언급한 바 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이주현 인턴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