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11년 만의 귀환 ‘오징어버거’ 한정 출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롯데리아, 11년 만의 귀환 ‘오징어버거’ 한정 출시

입력
2019.09.20 10:23
0 0

롯데리아가 창립 40주년을 기념한 ‘레전드 버거’로 ‘오징어버거’를 선정해 한 달간 한정 판매를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한정 판매되는 오징어버거는 지난 2008년 출시돼 당시 학생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었던 제품이다. 11년 만에 다시 세상에 나온 오징어버거는 가성비를 강화해 패티와 야채를 증량해 한층 풍성하게 돌아왔다. 단품은 3,400원, 세트는 5,400원이다.

오징어버거의 귀환은 소비자들의 선택에 의한 결과다. 롯데리아는 과거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던 버거 중 고객 온라인 투표를 실시했고, 오징어버거가 최종 선정됐다. 총 투표 189만2,593표와 총 투표인원 68만4,388명이 참가할 만큼 고객들의 큰 호응과 관심을 받았다.

또한 지난 2002년 ‘니들이 게 맛을 알아?(‘크랩버거’ TV광고)’로 큰 인기를 끌었던 배우 신구를 17년 만에 다시 내세워 “니들이 오징어 맛을 알아?”로 바꾸어 이날부터 TV광고를 시작한다.

롯데리아 관계자는 “브랜드 창립 40주년을 맞아 소비자들의 의견을 100% 반영한 추억 속의 ‘레전드 버거’를 출시하게 됐다”며 “매운 맛과 감칠 맛이 한층 개선된 2019년 버전의 오징어버거를 약 한 달간의 한정 판매 기간에 꼭 드셔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