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 교양학부 정경심 교수의 연구실 명패. 뉴시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딸의 대학총장 표창장을 위조한 구체적 단서를 여러 가지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검찰 등에 따르면 조 장관 일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정 교수의 사문서 위조 혐의를 입증할 객관적인 자료를 확보하고, 이미 법원에 제출된 공소장을 변경하는 식으로 정 교수의 위조 시점과 위조 방식을 추가할 예정이다.

검찰은 압수수색과 관련자 진술 등을 통해 정 교수가 표창장을 위조한 증거를 여러 가지 측면에서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표창장의 위조시점, 위조방법을 구체적으로 특정할 수 있는 객관적 자료를 다수 찾았다”고 말했다. 검찰은 상장에 찍힌 은박지 등이 무단으로 위조된 경위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또 “표창장이 위조된 시점은 (표창장에 적힌 날짜인) 2012년 9월 7일보다 이후”라며 “표창장 위조 시점이 행사한 시점(대학에 제출한 시기)과 가깝다면 문서를 위조하는 목적이 좀 더 두드러지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또 “(위조된 표창장이나 상장은) 복수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동양대 총장 명의로 발급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제출된 표창장 말고도 다른 표창장ㆍ상장이 위조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이다.

펀드 수사와 사문서 위조 수사 양쪽에서 관련 증거들이 확보됐고 다른 참고인ㆍ피의자 조사들이 대부분 완료된 만큼 정 교수의 소환도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는 차질 없이 잘 진행되고 있다”며 “수사 진행 경과에 비춰 가장 적절한 시점에 소환조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신에게 제기되는 각종 의혹에 대해 정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현재 보도되는 내용들은 사실과 추측이 섞여 있다”며 “추측이 의혹으로, 의혹이 사실인 양 보도가 계속 이어져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기소가 된 저로서는 수사 중인 사항이 언론에 보도되더라도 공식적인 형사절차에서 사실관계를 밝힐 수밖에 없는 위치에 있다”며 “저는 저와 관련된, 제가 알고 있는 내용을 법원에서 소상하게 밝힐 것이고 재판 과정에서 진실이 확인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교수는 또 자신이 가족 펀드의 투자사인 WFM의 고문으로 일하는 과정에서 학교 산학협력단에 신고를 하지 않고 고문료를 받았다는 언론 보도(한국일보 9월 18일자 1면)에 대해 “당시 산학협력단에 보고해야 한다는 안내를 받은 바가 없었고, 고문에 대한 규정은 명시돼 있지 않으므로 인사팀의 지침을 따르는 것이 정례라고 안내받았다”고 해명했다.

이유지 기자 mainta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