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전경.

인하대가 국내 대학 최초로 제조혁신전문대학원을 설립한다.

인하대는 최근 교육부로부터 제조혁신전문대학원 신설 승인을 받아 내년 3월 개원을 목표로 올해 말 첫 신입생을 모집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주조ㆍ소성가공과 같은 제조업 경쟁력의 밑바탕이 되는 뿌리산업과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미래 신산업 기반 기술 분야를 융합한 실무형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제조혁신전문대학원은 석사 과정만 선발한다.

정원은 30명이며 입학생에게는 석사 학위 기간 동안 국비 장학금을 지원한다. 다음달 30일부터 11월 13일까지 신입생 모집 원서 접수를 받는다. 입학설명회는 다음달 말로 예정됐다.

송도국제도시 인천산학융합원 내 산업단지캠퍼스에 들어설 제조혁신전문대학원의 교육과정은 산학 공동연구 프로젝트 수행이 중심이다. 학생이 기업과 함께 현장에서 연구과제를 진행하고 그 결과에 따라 학위 취득 여부와 교육 방향을 결정하는 방식의 프로젝트 학위제를 도입한다.

강의는 뿌리산업 공정기술 연구, AI, 빅데이터 등 미래 신산업 핵심기술 분야 교수진과 산업 현장과 연구 경험을 두루 갖춘 외부 분야별 산학연 전문가들이 맡는다.

인하대는 제조혁신전문대학원 설립으로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뿌리스마트융합 특성화 인력양성사업’ 추진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하대는 올해 초 해당 사업 기관으로 선정돼 2024년까지 5년간 전국 우수 뿌리기업 20곳,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등과 협력해 석사 이상 연구ㆍ개발 전문 인력을 키워낼 예정이다.

사업 총괄책임자 현승균 인하대 신소재공학과 교수는 “제조혁신전문대학원 설립이 침체돼 있는 뿌리산업에 활력을 불어 넣고 나아가 뿌리산업에 대한 인식을 바꾸고 이 분야 발전에까지 이어질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