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원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황 대표가 모셨던 주군…입장 언급해야”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요구 삭발을 두고 “지금으로선 아무 의미가 없다“고 평가절하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나경원 원내대표의 삭발과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류 전 최고위원은 17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한국당 대표는 보수 우파의 가장 큰 어른인데 왜 조국에 연연하냐. 황 대표는 문재인 정부를 계속 얘기해야 하는데 조국 사퇴를 이야기하고 있는 모습이 국민들이 보면서 공감이 전혀 안 간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입원도 언급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은 황 대표가 모셨던 주군”이라며 “박근혜 대통령께서 수술하기 위해 입원하셨으면 거기에 대한 입장도 내주셔야 한다”고 주장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또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삭발을 요구했다. 그는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의원이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황교안 대표보다 더 힘이 세야 하는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으로 조사받으러 오라고 할 때 처음엔 내가 가겠다고 하다가 결국 조사를 안가고 뒤에서 조국을 공격했다”며 “그럴 경우 차라리 용감하게 사퇴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면 멋있었을 텐데 본인이 앞에 있는 바람에 공격을 제대로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는 책임이기 때문에 못했을 때는 사퇴하고 바로 다음 사람이 나서서 할 수 있게 해야 한다”며 “내가 있어 조국을 못박았다, 죄송하다고 하고 본인이 삭발하는 결기를 보여야 하고, 그게 지금 돌아온 나경원의 시간이다”라고 덧붙였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