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잠원 IC 인근에서 바라본 경부고속도로. 한국도로공사는 서울 방향 정체는 오후 3~5시에 절정에 이르렀다가 오후 11시부터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연합뉴스

나흘간의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 고속도로 귀경길 정체는 오후 3~5시 가장 극심하다가 오후 11시쯤 풀릴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 경부고속도로는 서울방향 청주분기점 부근~옥산 부근 12㎞, 수원 부근~수원 2㎞, 양재 부근~반포 6㎞ 구간에서 차량이 서행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는 하남방향 남이분기점~서청주 부근 7㎞, 진천터널 부근 3㎞ 구간이 정체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는 서울방향 18㎞, 영동고속도로는 인천방향 6㎞, 서울외곽순환도로 일산방향 4㎞와 구리방향 2㎞ 구간에서 차량들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승용차로 전국 주요 도시에서 출발해 서울요금소까지 걸리는 시간(오후 1시 기준)은 부산 5시간30분, 목포ㆍ울산 5시간10분, 광주 4시간 30분, 대구 4시간40분, 강릉 3시간20분, 대전 2시간50분 등이다. 서울요금소에서 전국 주요 도시까지 소요시간은 대전 1시간30분, 강릉 2시간40분, 광주 3시간20분, 목포 3시간40분, 대구 3시간50분, 울산 4시간20분, 부산 4시간50분 등이 될 것으로 보인다.

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교통량이 339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이 중 고속도로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 차량은 34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가는 차량은 48만대로 추산된다. 도로공사는 “이날 오후 시간대에는 평소 주말 수준으로 혼잡할 것”이라며 “귀경길 정체는 오후 3~5시에 최대에 이르렀다가 오후 11시쯤부터 해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일보 이슈365팀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