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아 가다피, 핵폐기 후 2011년 피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행정부 내 대표적인 강경파인 존 볼턴 국가안보 보좌관을 경질한 배경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볼턴이 큰 실수를 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월 7일 볼턴 보좌관이 백악관에서 열린 ‘여성 글로벌 발전과 번영’ 구상을 위한 서명식에 참석해 발언하는 모습니다. 워싱턴=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을 해임한 뒤 “그가 아주 큰 실수를 했고, 행정부 내 다른 인사들과 잘 지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11일 정치 정문매체 더힐과 CD 등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볼턴 전 보좌관이 북핵 해법으로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것을 거론하며, “매우 큰 실수를 저질렀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볼턴 전 보좌관이 작년 4월부터 방송에서 북핵 문제 해법으로 선(先) 핵폐기 후(後) 보상을 골자로 한 ‘리비아 모델’을 수 차례 강조해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 취소’를 언급하는 빌미를 제공한 것을 맹비난했다.

리비아 국가원수였던 무아마르 가다피는 2005년 핵무기 프로그램을 완전히 폐기했지만 2011년 서방의 지원을 받는 반군에 사살됐다. 이후 북한은 리비아 모델을 안전담보와 관계개선이라는 사탕발림으로 무장해제를 성사시킨 다음 군사적으로 덮치는 침략방식이라고 비난하면서 일괄타결을 요구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에게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것은 매우 큰 잘못을 한 것”이라며 “가다피에서 무슨 일이 일었는지 한번 보라. 그것은 좋은 표현이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그것(볼턴 전 보좌관의 발언)은 우리를 후퇴하게 했다”고도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나는 그 이후 김 위원장이 말한 것에 대해 비난하지 않는다”며 “그는(김 위원장은) 볼턴 전 보좌관과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했다. 그런 말을 하는 것은 현명하지 못했다”고 거듭 비판했다.

그는 또 “베네수엘라 정책을 두고도 볼턴 전 보좌관과 이견이 있었다”며 “그는 내가 매우 중요하게 여기는 다른 행정부 인사들과 잘 지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