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4차 티저가 공개됐다. ‘시크릿 부티크’ 티저 영상 캡처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장미희-김재영-김태훈이 차디찬 복수와 잔혹한 운명을 예고한, 4차 티저를 선보였다.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 는 권력, 복수, 생존을 향한 독한 레이디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 드라마다.

목욕탕 세신사에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나는 제니장(김선아)이 국제도시개발이란 황금알을 손에 쥐고 재벌그룹 데오家 여제 자리를 노리면서 벌이는 초감각 심리 대전을 담았다.

이와 관련 ‘시크릿 부티크’가 방송을 6일 앞두고, ‘레이디스 누아르’의 서곡을 제대로 보여줄 4차 티저를 선보였다.

영상은 잔잔한 팝 발라드를 배경으로 검은 미사복을 입은 제니장(김선아)의 실루엣이 성당에 등장하는 순간, “과거에 침묵했던 대가를 이제 치를 거예요”라는 위정혁(김태훈)의 말로 시작됐다.

이후 웨딩드레스와 턱시도를 입은 제니장과 위정혁이 장미 꽃잎이 깔린 버진로드를 걸으면서 서로를 향해 서로 다른 의미의 미소를 짓는 찰나, 슬픔 가득한 얼굴로 “누나가 행복했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하는 윤선우(김재영)의 쓸쓸한 모습이 펼쳐지면서,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애정의 판도를 드러냈다.

이어 “나...그 어느 때보다도 행복해...지금”이라는 제니장의 처연한 말과 동시에 제니장이 물이 마구 쏟아지는 공간에서 가운만 걸친 채 공포에 떠는가 하면, 온몸이 젖은 채 맨발로 터덜터덜 걸어가는 모습이 펼쳐져 불안감을 가중시켰다.

이런 가운데 흠뻑 젖은 제니장에게 눈길 한번 주지 않던 김여옥(장미희)이 “내 자리를 위태롭게 하는 건 다 제거하고 간다는 얘기다”라는 가시가 돋친 말을 던지면서, ‘독한 두 여자’의 극한 대립을 예고했다.

이후 영상에서는 과거 어느 날, 달리던 버스가 추락하고, 피투성이가 된 사람들 사이, 유일하게 살아남은 겁에 질린 어린 여자아이와 현재의 당당한 제니장이 오버랩됐다.

그리고 “멈춰버린 과거에 머물러 사는 사람. 그게 네 눈앞에 나야”라며 도도하게 선글라스를 벗는 제니장에 이어, 과거 사건 당시, 피투성이가 된 여자의 손에서 기필코 반지를 빼내려는 어떤 여자의 손이 포착돼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마지막으로 J부티크 집무실 의자에 앉은 제니장이 고민에 빠진 듯 책상을 두드리다 “내 끝이 어떻게 되더라도 난 꼭 가야겠어”라는 말과 함께 결연한 눈빛을 드러내는 장면이 엔딩으로 담기면서, 강렬한 ‘레이디스 누아르’의 화력을 폭발시켰다.

제작진 측은 “4차 티저는 김선아-장미희-김재영-김태훈, 제니장의 복수심과 검은 욕망으로 뒤엉킨 잔혹한 운명의 서사를 상징적으로 표현했다”며 “‘시크릿 부티크’가 ‘레이디스 누아르’라는 신선한 장르로 터뜨려낼, 극강의 매력에 주목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새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는 ‘닥터탐정’ 후속으로 오는 18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