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가 16개 미국산 추가관세 품목을 부과 대상에서 제외했다. 대두 등 무역분쟁과 관련 있는 품목은 포함되지 않았다. AP 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10월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앞두고 유화적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16개 미국산 추가관세 품목을 부과 대상에서 빼기로 했다.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는 11일 사료용 유청, 농약, 윤활유 등을 지난해 7월 부과한 25%의 추가관세(1차)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이번 관세 면제는 17일부터 내년 9월 16일까지 시행된다. 앞서 중국 정부는 기업이나 협회 등으로부터 관세 면제 신청을 받았었다. 중국은 관세 면제 품목을 추가로 발표할 계획이다.

이번 발표는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다음달 초 미국 워싱턴에서 만나 무역 협상을 재개할 예정인 가운데 이뤄졌다.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이에 대해 선의의 표시로 해석하면서, 무역전쟁에 따른 미국 측 영향을 줄여주고 다음 달 협상에 새로운 낙관론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상무부 국제무역경제합작연구원의 바이밍 연구원은 “관세 면제는 새로운 무역 협상을 앞둔 중국의 선의를 보여준다“면서 “미국은 중국의 진실성과 선의를 소중히 여기고 교착국면 이후 공동의 목표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