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석삼 자유한국당 익산시갑 위원장이 전북 익산역 광장에서 조국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식을 진행하고 있다. 뉴시스.

임석삼 자유한국당 익산시갑 위원장이 11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식을 가졌다.

임 위원장은 이날 익산역 광장에서 삭발 기자회견을 갖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죽었다”며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평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던 문재인 대통령이 특권과 반칙, 편법과 꼼수, 탈법과 위법이 난무한 조국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범죄와 비윤리에 둘러싸여 있는 자가 개혁 적임자라니, 이는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며 “척박한 호남에서 힘없는 민초가 저항할 수 있는 방법이 이것밖에 없다. 우리 모두 나라를 바로 세우는 일에 동참해 주시길 호소한다”고 조 장관 임명을 강하게 비판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