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올 연말 300억 규모 시범 발행
10일 오거돈 부산시장이 자갈치 시장과 연제우체국을 방문해 상인들과 집배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오거돈 부산시장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내년에 1조원 규모의 지역화폐를 발행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오거돈 시장은 이날 자갈치 시장 일원 등을 방문해 상인들을 격려하며 애로사항을 듣는 자리에서 지역자금의 역외 유출을 막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매출 증대와 골목상권 활성화를 목적으로 한 지역화폐 발행계획을 설명했다.

부산시는 현재 시의회, 소상공인, 시민단체 및 전문가들과의 논의를 통해 부산 지역화폐 발행 기본계획을 마련 중이다. 앞서 지난 7월 ‘부산시 지역화폐 이용 활성화에 관한 조례’가 제정됨에 따라 지역화폐 발행 근거는 마련됐다.

시는 내년 1조원 규모의 지역화폐 발행에 앞서 올해 연말 300억원 규모의 시범 발행을 계획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국비 예산은 이미 확보한 상태다. 또 내년도 1조원 발행규모에 맞춰 국비를 요청, 국비 지원 규모에 맞춰 지역화폐를 발행할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지역화폐는 말 그대로 돈이 지역 내 돌게 만들고 특히 대형유통점이 아니라 동네 상가 소상공업체에 쓰일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면서 “내년 1조원 규모의 지역화폐가 부산지역에 풀리면 역내에서 자금이 돌고 돌아 지역 소비를 촉진시키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소득이 증대돼 서민경제가 크게 살아날 것”이라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