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보통의 연애’ 개봉일이 공개됐다. ‘가장 보통의 연애’ 포스터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가 다음 달 2일 개봉한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이제 막 최악의 이별을 경험한 두 남녀의 흥미로운 연애사를 현실적으로 그려낸 해당 영화는 위트있는 촌철살인의 대사와 에피소드, 솔직하고 거침없는 터치들로 기존 로맨스 영화들과는 또 다른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사랑과 이별에 있어 정 반대의 스타일이지만 그 때문에 끌리는 두 남녀를 몰입도 있게 그려낼 김래원과 공효진은 서로를 향한 물오른 ‘까칠 케미’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한층 배가시킨다.

이지형 기자 allproduce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