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 2020 예선…네덜란드도 에스토니아에 4-0 완승

벨기에의 케빈 더브라위너(오른쪽)가 10일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햄던 파크에서 열린 스코틀랜드와 유로 2020 예선 I조 6차전 원정 경기에서 로멜루 루카쿠의 득점 후 골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글래스고=AP 연합뉴스

벨기에가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예선에서 케빈 더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의 맹활약에 힘입어 6연승을 달렸다.

벨기에는 10일(한국시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햄던 파크에서 열린 스코틀랜드와 유로 2020 예선 I조 6차전 원정 경기에서 4-0으로 이겼다. 벨기에는 승점 18을 기록해 2위 러시아(승점 15)를 제치고 조 선두를 유지했다.

벨기에는 경기 시작 9분 만에 속공 상황에서 더브라위너의 패스를 받은 로멜루 루카쿠(인터 밀란)의 골로 앞서나갔다. 24분에도 더브라위너의 어시시트를 받은 토마스 페르말런(빗셀 고베)이 왼발 슛으로 추가골을 터뜨렸고, 32분엔 토비 알데르베이럴트(토트넘)는 32분 더브라위너가 올린 크로스를 헤딩 슛으로 연결해 세 번째 골을 만들었다.

전반에만 ‘도움 해트트릭’을 기록한 더브라위너는 후반전엔 직접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37분 루카쿠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슛으로 스코틀랜드의 골망을 흔들어 4골 차 대승을 완성했다. 1골 3도움을 기록한 더브라위너는 벨기에가 기록한 4골에 모두 관여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C조에서는 네덜란드가 에스토니아를 4-0으로 이겼다. 라이언 바벨(갈라타사라이)의 연속골로 2-0 리드를 잡은 후 멤피스 데파이(올림피크 리옹), 조르지니오 베이날둠(리버풀)의 골을 더해 에스토니아를 대파했다. 조별 예선 3승째를 따낸 네덜란드(승점 9)는 2위 북아일랜드(승점 12)를 승점 3차로 추격했다. 북아일랜드는 네덜란드보다 한 경기를 더 치른 상태다.

독일은 후반전에 터진 마르셀 할스텐베르크(라이프치히)와 세르주 나브리(바이에른 뮌헨)의 골로 북아일랜드를 2-0으로 꺾고 C조 1위에 올랐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