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삼공사 여자배구단의 새 유니폼. 인삼공사 제공.

여자 프로배구 KGC인삼공사가 2019-20시즌을 앞두고 6일 유니폼을 교체했다.

인삼공사는 자사 홍삼 브랜드 정관장홍삼을 상징하는 붉은색을 유니폼 팀 컬러로 정하고 인삼 잎을 밑바탕으로 디자인했다. 유니폼 옆면에는 열정과 투지를 상징하는 불꽃을, 중심에는 승리를 상징하는 ‘V’ 무늬를 넣었다.

6일 광주에서 열리는 여자 프로배구 시범경기에서 새 유니폼을 시험 착용하고, 팬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21일 한국배구연맹(KOKO)컵 대회부터 정식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