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딸의 대학 총장 표창장이 위조ㆍ조작됐다는 의혹에 대해 “상세한 내용은 확인 중에 있다”며 “확인해서 (인사청문회가 열리는) 내일 중에 다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5일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내일 청문회까지 시간이 많이 부족하지만, 기자간담회 이후 언론에서 새로 제기한 의혹에 대해서도 소명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총장 승인 없이 딸 조모씨의 총장 표창장이 발급되는 과정에 관여한 의혹(사문서 위조)을 받고 있다. 검찰은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전날 최성해 동양대 총장을 소환 조사했다. 최 총장은 “정 교수가 나에게 전화를 걸어 ‘표창장 발급을 위임했다고 이야기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mem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