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거래 장터에서 우연히 모가나 채터 만난 거 얘기했나?

어머, 아니!

걔는 여기 저기서 들은 가십거리 얘기 밖에 안 하고 다녀.

그러게 말이야.

그런데 항상 내가 모르는 사람에 대한 얘기밖에 없더라고.

그러게 말이야… 에휴

Only if the gossip was about someone that Blondie and Tootsie knew! They would have enjoyed Morgana’s chatter so much more!

그 가십거리가 블론디와 툿시가 아는 사람에 대한 거라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아마도 모가나의 이야기에 훨씬 더 귀를 쫑긋했겠지요?!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