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크루제가 출시한 추석 선물용 북유럽 다이닝 특별패키지. 르크루제 제공

프랑스의 ‘키친&다이닝’ 브랜드 르크루제가 추석 선물용 북유럽 다이닝 특별패키지를 선보인다고 26일 밝혔다.

2인용 스톤웨어(사기그릇) 세트로 구성된 이번 패키지는 1,500개 한정으로 특별 제작됐다.

파스타 디쉬와 27cm 원형접시, 300mL 머그컵이 각각 2개씩 들었으며 테이블 냅킨 2장과 머그컵 코스터(컵 받침) 2개도 별도로 선물 포장돼 있다. 르크루제 측은 “구성품에 함께 포함된 테이블 냅킨과 코스터를 활용하면 별도의 소품 없이 완벽한 테이블 세팅을 할 수 있다”며 “소장가치가 높아 추석이나 결혼, 집들이, 신혼부부 등에게 선물용으로 좋다”고 설명했다.

색깔은 6가지이며 원하는 색깔을 선택하여 ‘나만의 컬렉션’을 완성하는 믹스매치도 가능하다. 북유럽 다이닝 특별패키지는 전국 르크루제 매장과 공식온라인 스토어에서만 구매할 수 있고 준비한 수량이 떨어지면 판매는 종료된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