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정상회의가 열리는 프랑스를 깜짝 방문한 무함마드 자바드 자리프(오른쪽 아래 흰색 셔츠) 이란 외무장관이 25일 자신의 트위터에 에마뉘엘 마크롱(왼쪽 세 번째) 프랑스 대통령과 장 이브 르 드리앙(왼쪽 두 번째) 외무장관과 면담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AP 연합뉴스

이란 외무장관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를 깜짝 방문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면담하고 영국ㆍ독일 측에 이란 핵합의(JCPOAㆍ포괄적공동행동계획)와 관련된 자국 입장을 설명한 뒤 출국했다. 기대를 모았던 미국 정부 당국자와의 만남은 없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무함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25일(현지시간) 항공편으로 프랑스 비아리츠를 방문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장 이브 르 드리앙 외무장관과 면담을 가졌다. 자리프 장관은 이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면담 사진을 공개하고 “건설적인 대화를 위한 이란의 적극적인 외교는 계속된다”며 “앞으로의 길은 어렵지만 노력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밝혔다. 자리프 장관은 영국과 독일 정부 관계자들에게 핵합의 유지 노력과 관련한 공동 브리핑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프랑스 정부와의 면담 3시간을 포함해 총 5시간을 프랑스에 머문 뒤 테헤란으로 돌아갔다. 프랑스 정부 관계자는 구체적 내용은 전하지 않은 채 “마크롱 대통령과 자리프 장관 간 논의는 긍정적이었고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면담에서는 미국의 원유 수출 제재 완화를 포함, 이란의 핵합의 준수를 전제조건으로 한 경제적 보상방안이 집중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자리프 장관의 이번 G7 회담장 방문은 마크롱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마크롱 대통령은 G7 개막 직전인 23일에도 자리프 장관을 엘리제 궁으로 초청해 이란의 핵합의 복귀 및 의무사항 준수를 촉구하고 경제적 보상을 제안하는 등 이란 핵합의 유지를 위한 설득에 적극 나서고 있다.

다만 마크롱 대통령의 깜짝 이벤트에도 이란과 미국 간의 직접적 대화는 성사되지 않았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한 유럽국가의 외교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마크롱 대통령이 오찬에 이어 만찬 자리에서도 다른 G7 정상들과 함께 이란 핵합의 복귀를 집중 논의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설득하기에 역부족이었다”고 전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