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의 한 워터파크에서 물놀이하던 40대 지적장애인이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25일 부천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1시30분쯤 경기 부천시의 한 실내 워터파크 풀장에서 지적장애인 A(45)씨가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A씨는 복지센터에서 단체로 물놀이를 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의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시신을 부검하고 인솔자와 워터파크 관계자 등을 상대로 과실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부천의 워터파크 시설의 부실함이나 관리에 허술함이 드러나며 입건 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송원영기자 wys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