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져 논란이 확산한 가운데 경찰이 영상 속 피의자의 신병을 확보했다. 24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남성이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확산된 '홍대 일본인 폭행' 영상과 사진이 조작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일부에서 제기하고 있는 조작 논란은 피해자측이 제출한 자료와 경찰에서 확보한 폐쇄회로(CC)TV 분석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영상 속 한국남성 A(33)씨는 이날 오후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하며 “영상은 조작됐다”며 폭행 혐의를 부인한 바 있다. 영상이 조작됐다는 주장은 이날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됐다.

A씨는 전날 오전 6시쯤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에서 일본인 B(19)씨 등 일행에게 폭언을 하고, 머리채를 잡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런 모습은 피해자 측이 트위터 등 SNS에 올린 영상과 사진에 고스란히 담겨 빠르게 확산됐다. 영상에 관한 신고를 접수받은 경찰은 이날 A씨와 B씨를 각각 피의자와 피해자로 입건해 사건 경위를 조사했다.

전날 공개된 사진에 담긴 폭행 장면.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피해자 B씨는 경찰 조사에서 “A씨가 일행을 쫓아오며 추근거려 거부했더니 욕설과 폭행을 했고, 당시 사과를 받고 헤어졌지만 진정한 사과가 없었다”며 A씨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머리채를 잡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일방적인 가해자로 매도되고 있다’는 취지로 법적인 조력을 얻고 추후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경찰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에게 향후 출석 요구를 해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엄중한 사안으로 판단해 신속하게 수사를 착수했다”며 A씨가 “향후 출석에 응하지 않을 경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