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이 24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아 여자배구선수권대회 일본전에서 스파이크 공격을 성공시키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가 일본에 패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4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준결승에서 일본에 세트 스코어 1-3(25-22 23-25 24-26 26-28)으로 졌다.

대표팀은 처음으로 국내에 유치한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사상 첫 우승을 노렸지만 10대 선수들 위주로 팀을 꾸린 일본의 벽에 막혔다. 일본 차세대 에이스 이시카와 마유(19)가 세계 최정상급 레프트인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과 같은 30득점을 했다.

20세 이하 세계선수권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이시카와는 173㎝의 상대적으로 작인 키에도 견고한 공격력을 뽐내며 한국을 블로커와 수비 라인을 흔들었다. 이시카와와 같은 레프트 자원 2001년생 소가 하루나(13점), 1997년생 오사나이 미와코(11점)의 공격력도 대단했다. 라이트 히라야마 시온(14점)과 센터 야마다 니시카(10점)도 두 자릿수 득점을 했다.

한국은 김연경과 20점을 기록한 이재영(흥국생명)이 분전했지만 역부족이었다. 라이트 김희진(IBK기업은행)은 9점에 그쳤다. 한국은 일본과의 역대 상대 전적에서 53승 90패의 열세를 보였다. 정상 등극에 실패한 한국은 25일 중국-태국전 패자와 3위 결정전을 치른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