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 이동우 대표이사가 이틀에 걸쳐 자사주 6,000주를 매입했다. 최근 악화된 실적을 개선하겠다는 책임 경영 의지라는 게 회사 설명이다. 사진은 롯데하이마트 월드타워점에서 모델들이 선풍기와 서큘레이터를 홍보하는 모습. 롯데하이마트 제공

롯데하이마트는 이동우 대표이사가 20~21일 이틀 동안 자사주를 6,000주 매입했다고 23일 밝혔다. 최근 악화된 실적을 개선하겠다는 ‘책임 경영 의지’라는 게 롯데하이마트 측 설명이다.

롯데하이마트는 다양한 해외 브랜드 상품을 발굴해 선보이고 자체브랜드(PB) ‘하이메이드’를 확대해 차별화를 꾀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온ㆍ오프라인 결합 매장 ‘옴니스토어’를 통해 매장에 없는 상품도 매장에서 바로 구입할 수 있게 하는 등 고객 편의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말 모바일 앱을 통해 ‘차세대 라이프스타일관’ 서비스를 선보인 것처럼 온라인 강화에도 힘쓴다. ‘차세대 라이프스타일관’은 소비자들이 자신의 인테리어를 올리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공유하는 공간이다. 롯데하이마트는 “취급 상품을 꾸준히 늘리고 다양한 판촉 행사와 혜택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