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대도’로 불렸던 조세형씨가 동국대 경찰행정학과 학생들에게 특강을 하고 있다. 고영권기자

출소한지 1년이 되지 않아 절도 혐의로 기소된 ‘대도(大盜)’ 조세형(81)씨가 다시 교도소로 돌아갔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2부(부장 민철기)는 상습야간주거침입절도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조씨에게 22일 징역 2년 6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야간에 상습적으로 주거지에 침입해 1,000만원이 넘는 귀금속과 현금 등을 훔쳤다”며 “동종범죄로 많은 전과가 있는데도 누범기간 중 범행을 저질렀고, 드라이버나 커터칼을 준비하는 등 사전에 범행을 계획한데다 피해 복구도 하지 못해 엄벌이 필요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다만 재판부는 “출소 후 경제적 어려움을 이기지 못하고 생계를 위해 범행한 점, 고령이며 범행을 인정하고 있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덧붙였다.

조씨는 지난 3~6월 여섯 차례에 걸쳐 서울 광진구와 성동구의 주택에 침입해 현금과 귀금속 등을 훔치다 붙잡혀 법정에 섰다. 지난 7월 11일 결심공판에서 조씨는 혐의를 순순히 인정하면서 도 “해방 3년 전인 네 살 때 고아가 됐고, 어릴 때 복지시설에서 가혹행위를 당하는 바람에 야뇨증이 생겼고 매 맞는 게 싫어 매번 도망을 쳤다”며 “먹을 것을 훔치다 보니 소년 교도소에 가게 됐고 선배들에게 범죄 수법을 배웠다”고 울먹였다. 이어 “곧 입대하는 아들을 생각하면 징역형을 사는 게 두렵다”며 “이번 재판이 마지막이 될 것이니 온정과 관용을 베풀어달라“고 선처를 호소했다.

1970~80년대 사회 고위층 집을 잇따라 털어 대도라는 별칭을 얻은 조씨는 1982년 법원에서 징역 15년형을 선고 받고 수감됐다. 출소 후 기독교 신앙인으로 변신하고 한 유명 경비업체 고문에 위촉되는가 하면 ‘범죄학’ 특강을 하거나 교도소 인권개선운동 등을 펼치며 ‘개과천선의 대명사’로 떠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2001년 선교활동을 위해 방문한 일본 도쿄에서 빈집을 털다 다시 붙잡혔다. 2005년과 2010년, 2013년에도 절도와 장물 거래 등으로 감옥을 들락거렸다. 2016년에 상습야간주거침입절도 혐의로 징역 3년을 받고 복역하다 지난해 말 출소했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