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경찰이 “남자친구의 아버지가 자신의 몸에 강제로 마약을 투약했다”는 한 여성의 신고를 접수, 달아난 아버지의 행방을 쫓고 있다

21일 경기 포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3시쯤 포천시의 한 펜션에서 “남자친구 아버지가 내 팔에 강제로 마약 주사를 놓았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이 바로 현장에 출동했지만, A씨는 이미 차를 몰고 도주한 상태였다.

피해 여성은 경찰조사에서 “펜션에서 A씨가 ‘놀라게 해주겠다’고 눈을 감으라고 한 뒤 따끔한 느낌이 있어 눈을 떠보니 (A씨가) 주사기를 들어 있어 바로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당시 “최근 힘든 일이 있었는데 위로도 해주고 상의할 일도 있다”며 B씨를 펜션으로 불러 들인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 여성은 평소 A씨와 친밀한 사이라 별 의심 없이 펜션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에 대한 소변 간이 검사에서 마약 양성반응이 나옴에 따라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검거에 나섰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