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2020 그랜드 스타렉스(어반·웨건·밴·LPi)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22일 ‘2020 그랜드 스타렉스(어반ᆞ웨건ᆞ밴ᆞLPi)’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가격은 △어반(9인승) 2,720만~3,090만원 △웨건(11ᆞ12인승) 2,365만~2,750만원 △밴(3인승) 2,209만~2,294만원 △밴(5인승) 2,254만~2,594만원 △LPi(12인승) 2,370만원이다.

2020 그랜드 스타렉스 9인승 모델인 ‘어반’은 스타렉스 최초로 블루링크를 지원하는 내비게이션을 적용했다. 차량 실내 관리에 용이한 재질인 리놀륨 플로어 카페트(장판형 바닥재)를 프리미엄 트림과 프리미엄 스페셜 트림에 적용했다. 1ᆞ2ᆞ3열 팔걸이(암레스트)에 각도조절 기능을 더해 시트를 기울일 때 편의성을 높였다.

현대차는 2020 그랜드 스타렉스에 기존 내비게이션ᆞ후방모니터 등으로 구성된 ‘내비게이션 패키지’ 대신 7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ᆞ후방모니터 등으로 구성된 ‘멀티미디어 라이트 패키지’를 장착한다. 후방모니터를 적용하고자 하는 고객의 가격 부담을 낮췄다.

현대자동차가 2020 그랜드 스타렉스(어반·웨건·밴·LPi)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2020 그랜드 스타렉스 ‘멀티미디어 라이트 패키지’.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는 2020 그랜드 스타렉스를 출시하면서 모든 디젤 모델에 배출가스에 대한 환경규제인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충족시켰다.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새롭게 맞춘 밴 모델은 기존 대비 약 7.5% 향상된 리터당 10㎞의 복합연비를 달성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2020 그랜드 스타렉스는 고객 선호 사양을 확대 적용하고 편의성을 높여 상품 경쟁력을 크게 향상시켰다”고 밝혔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