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불거진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힌 뒤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28)씨가 고교 시절, 2주간 인턴을 한 뒤 의학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이 논란이 되는 가운데 해당 논문 책임저자이자 지도교수였던 단국대 의대 장모 교수는 “외국 대학 간다고 해서 그렇게 해줬는데 나중에 (고려대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진학 사실을 알고) 상당히 좀 실망했다”고 말했다.

장 교수는 21일 공개된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거기에 갈 거면 여기 와서 이 난리를 쳤나, 그런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교수는 그러나 “조씨가 기여를 100% 했다고 이야기할 순 없지만 저자들 중에 가장 많은 기여를 했다”며 “영어로 번역한 것이 아니라 영어로 (논문을) 쓴 것으로, 굉장히 기여를 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제 1저자로 올린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부끄러운 짓을 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 아내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장 교수 부인과의 인연도 언급했다. 정 교수와 인연을 묻는 질문에 그는 “저는 잘 모르고 저희 집사람하고 같은 학부형이니까 (알았다)”라며 “고3 학부형들은 모임을 자주해서 서로 몇 번 부딪힐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대학에서 징계 결정을 내리면 받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단국대는 전날 “연구논문 확인에 미진한 부분이 있었음을 사과한다”며 연구윤리위원회를 열어 진상조사에 착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