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2월 17일 암 투병 중인 이용마 MBC 기자를 문병했다. 이 기자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이 문병을 다녀갔다. 참으로 고마운 분"이라며 "나 같은 게 뭐라고 이렇게 챙겨주시니 고맙기 그지없다”고 밝혔다. 이용마 기자 페이스북 캡처

2012년 MBC 파업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해고된 후 암 판정을 받았던 이용마 MBC 기자가 21일 오전 6시44분 별세했다. 향년 50세.

이 기자는 1969년 전북 남원시에서 태어나 전주고와 서울대 정치학과 및 동 대학원을 거쳐 1996년 MBC에 입사했다. 사회부와 문화부 등에서 근무한 그는 전국언론노조 문화방송본부 홍보국장으로 2012년 MBC 파업을 이끌었다는 이유로 그 해 3월 5일 부당 해고됐다. 그가 앓았던 복막 중피종은 해직기간 중 발견됐다.

이 기자는 해고 5년 9개월 만인 2017년 12월 복직했다. 당시 그는 “2012년 3월에 해고되던 그 날 이후로 단 한 번도 오늘이 올 것을 의심해본 적 없다”며 “한 번도 의심해본 적 없는 일이지만 오늘 막상 현실이 되고 보니까 꿈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달 11일 마지막으로 출근한 뒤 치료에 전념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수영씨와 자녀 현재 경재군이 있다. 장례는 MBC 사우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