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신할 수입처 찾기에 정부도 금융 지원ㆍ수입처 연결 지원 
일본 수출규제 법안 시행이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지난 1일 울산신항 컨테이너 터미널에 수출입을 기다리는 컨테이너들이 가득 차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반도체 부품을 제조하는 A사는 일본에서 들여오던 화학소재의 수입처를 유럽연합(EU) 지역으로 대체할 생각이다. 하지만 기업 입장에서 수입처를 바꾸는 문제는 그리 간단하지 않다. 수입자금 대출 보증, 선급금 미회수 위험 담보 등 먼저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많은데, 인력과 시간은 턱없이 부족하다.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하는 법안 시행이 열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이에 영향을 받는 기업들의 대응 움직임이 분주하다. 하지만 적잖은 기업들이 A사처럼 어려움을 겪는 게 현실이다. 정부는 수출규제 대응 과정에서 기업이 지원을 요청하면 신속히 검토해 문제 해결을 돕는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재정부,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와 소재부품수급대응지원센터, 한국무역협회 등으로 구성된 ‘일본 수출규제 애로 현장지원단’을 구성하고 19일부터 10월 말까지 반도체, 자동차, 일반기계 등 주력산업을 중심으로 일대일 맞춤형 상담회와 기업 설명회를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지원단은 △일본 대체 수입처 발굴을 통한 수입국 다변화 △일본 수입의존 탈피를 위한 소재부품 국산화 △일본 코트라 무역관의 일본 자율준수기업(ICP) 활용·연결 지원 △피해기업 운영자금·수입보험을 비롯한 금융지원 등을 중점 시행할 예정이다.

재계 및 수출업계에서는 정부의 이 같은 움직임을 일단 환영하는 모습이다. 일본에서 고효율 펌프를 수입해 반도체 장비를 제조하는 B사는 이번 범부처 지원 기간 동안 대체 수입처 발굴을 위해 코트라(KOTRA)와 상담하기로 했다. 코트라는 미국 현지 무역관을 활용해 미국 내 3~5개의 고효율 펌프 공급처를 발굴해 B사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 반도체 장비용 세라믹 부품 소재 국산화를 검토 중인 C사는 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과 기술보증기금 등의 연구개발 및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을지 문의할 예정이다.

기업들은 단순 상담이나 설명에 그치지 않고 실효성 있는 지원이 이뤄지길 기대하고 있다. 재계 한 관계자는 “한일 무역분쟁이 장기화할 조짐이 보이고 있어 관련 기업들의 걱정이 크다”면서 “대외적인 통상 환경도 악화하고 있는 만큼 범부처 차원의 대책 마련은 피해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