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율 5년째 30% 안팎…국회 예산정책처 “온라인 복권 비중 늘려야”
지난달 24일 제421회 연금복권 추첨에서 1등 당첨된 실물 연금복권. 동행복권 홈페이지 발췌

당첨되면 매월 세전 500만원씩 20년 동안 연금 형태로 지급 받는 연금복권이 최근 5년째 판매가 지지부진하면서 발행 초기의 관심과 인기를 무색하게 하고 있다. 급기야 인쇄비 낭비 걱정에 온라인 복권 비중을 늘리라는 권고를 들을 정도다.

15일 국회예산정책처의 ‘2018 회계연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결산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연금복권은 지난해 발행액 3,276억원 가운데 1,040억원어치만 판매돼 판매율이 31.7%에 그쳤다. 연금복권은 당첨금을 연금식으로 20년간 분할 지급하는 복권으로, 복권상품 다양화와 안정적인 노후소득 보장 등을 목적으로 2011년 7월에 도입됐다.

당첨금을 한꺼번에 받는 로또에 비해 건물주가 월세를 받듯 세후 390여만원의 안정적 수입이 20년간 보장된다는 점에서 출시 초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실제 출시 이듬해인 2012년 총 판매액은 2,146억원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인기는 잠시뿐이었다. 2013년부터 판매 실적은 발행액 대비 30% 안팎에 그치며 저조해졌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연금복권 총 발행액은 2012년부터 작년까지 7년간 매년 3,276억원으로 동일했다. 그러나 2013년 1,224억원으로 쪼그라든 판매액은, 2014년 973억원, 2015년 955억원으로 빠르게 줄었고, 이후에도 2016년 981억원, 2017년 1,004억원으로 소폭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에 따른 판매율은 2012년 65.5%로 최고치로 출발해 2013년 37.4%로 낮아진 뒤 29.7%, 29.2%, 29.9%, 30.6%로 매년 30% 안팎에 머물렀다.

현재 연금복권은 전체 3분의 2 가량이 ‘인쇄식’으로 발행되고 있다. 그러나 판매실적이 저조해지면서 지난해 인쇄식 연금복권의 발행량 대비 판매량 비중은 36.9%에 그쳤다. 발행비용이 연 46억원인데 이 중 약 30억원 가량이 낭비되고 있는 셈이다.

국회예산정책처는 "연금복권의 판매실적 저조에 따라 낭비되는 인쇄비용을 절감하려면, 정부가 인쇄식 복권 비중을 줄이고 인터넷 판매 비중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세종=이대혁 기자 selected@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