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연예기획사 중심 음반ㆍ연예업 위주서 ‘아이돌 굿즈’ 로 확대
SM이 출원한 엑소 상표
빅히트가 출원한 방탄소년단 상표
JYP가 출원한 트와이스 상표

전 세계적으로 케이팝 열풍이 불면서 ‘아이돌’ 관련 상표 출원도 크게 늘고 있다.

15일 특허청에 따르면 음반연예기획사들이 아이돌 브랜드를 상표로 출원해 연예산업 등을 포함해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권을 확보하려는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SM과 빅히트, JYP 등 대형 기획사들을 중심으로 소속 아이돌 그룹 명칭인 엑소(EXO), 방탄소년단(BTS), 트와이스(Twice) 등 그룹 이름을 붙인 상표출원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아이돌 관련 상표출원은 1999년 그룹 S.E.S가 출원된 이 후 지난 6월까지 20년간 4,794건에 이르며, 최근 들어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출원자 중에는 SM이 2,314건으로, 전체의 절반 가까운 48.3%를 차지했다. 이어 빅히트 657건, FNC 465건, 젤리피쉬 328건, YG 275건 JYP 147건 등 순으로 나타났다.

상표출원 분야는 과거에는 음반, 연예업에 한정됐으나 최근에는 아이돌의 이미지를 활용한 다양한 상품인 ‘아이돌 굿즈’로 확대되고 있다. 화장품, 의류, 액세서리, 문구용품, 식품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다. 아이돌 그룹의 음악적 성공을 다양한 상품 판매로 연결시키려는 시도다.

특히 방탄소년단 소속사인 빅히트는 최근 2년6개월동안 BTS, Army 등 605건을 다양한 업종에 출원하고 있다. 빅히트는 방탄소년단 공식 데뷔일이 2013년 6월인데, 이미 2년전에 ‘방탄소년단’을 상표로 출원하여 등록을 받았고, 팬클럽 이름인 Army도 최근 등록을 받아서 상표관리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SM이 ‘소녀시대’에 대해 일부 상품에만 상표권 등록을 받아 다른 상품과 관련하여 상표 선점유자와 수년간 상표분쟁을 벌였던 것이 교훈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성관 상표디자인 심사국장은 “과거에는 연예인의 이름이 인격적인 권리로만 여겨졌지만 이제는 상품 출처를 나타내는 브랜드로서 상당한 재산적 가치를 지니는 권리로 인식이 바뀌었다”며 “아이돌 브랜드는 한류열풍과 함께 문화콘텐츠 수출은 물론 국가브랜드의 힘을 높이는데도 이바지하기 때문에 연예인이나 기획사들도 상표권을 확보, 관리하는 노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