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전경.

경기도가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321억원 규모의 ‘경기도 소재부품 산업육성대책’ 예산을 추경에 편성한다.

경기도는 국고보조금과 약 600억원의 ‘예비비(내부유보금)’를 활용해 총 1,700억여원 규모의 긴급추경예산을 편성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도는 이번 추경 예산안에 일본수출규제조치 대응을 위한 R&D, 자금지원, 기반시설 등 3개 분야 7개 사업에 321억원을 반영할 예정이다.

먼저 R&D 분야에는 △소재‧부품 국산화 연구개발사업 100억원 △기술개발사업 100억원 △글로벌 기업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 10억원 △시스템 반도체 국산화 지원 10억원 등 총 220억원이 투입된다.

이어 도 신용보증재단과 경제과학진흥원을 통해 추진되는 ‘소재부품장비 피해기업운전 및 시설투자 특례지원’, ‘소재부품 국산화 펀드조성’ 사업에 각각 50억원씩 총 100억원을 편성, 피해기업에게 자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추경에는 이밖에도 △소방 안전장비 확충(20억원) △소나무재선충병 예방사업 지원(5억7,000만원) △유료도로 전기자동차 통행료 지원(4억5,000만원) △비상구 폐쇄 등 신고포상제(5,000만원) 등 ‘도민 안전’ 도모를 위한 필수반영 사업도 포함될 예정이다.

도는 이번 추경예산안을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열리는 도의회 임시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