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규모 드론교육장을 보유한 남서울대의 드론실기교육장면. 남서울대 제공

14일 충남도와 남서울대에 따르면 도청 상황실에서 드론 기술 발전과 이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협약은 드론 관련 기반 구축을 통해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정보교류 등 드론산업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했다. 도와 남서울대는 협약을 통해 드론 관련 프로그램 등을 교류하기로 했다.

또 수요자 중심의 프로그램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각 분야에서의 활용과 각종 세미나와 워크숍, 자문위원회 등에 참여키로 했다. 이밖에 △드론 기술교육발전 공동노력 △인력양성 협력 △상호 발전과 우호증진에 필요한 사항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2018년 국토교통부로부터 드론전문교육기관으로 인가를 받은 남서울대는 국내 최대 규모인 13,500㎡의 드론교육장과 드론실기교육장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충남도는 드론을 이용한 최신의 항공영상구축으로 각종 정책에 대한 신속정확한 의사결정을 지원하고 드론 활용과 활성화 및 산업 인프라 구축을 위해 전국 최초로 드론 관련 조직을 신설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