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열린 '인천공항 누적 여객 7억명 달성 기념행사'에서 구본환(왼쪽 여섯번째)인천공항공사 사장이 7억 번째 여객 권순범 (왼쪽 일곱번째)씨, 김철환(왼쪽 다섯번째) 서울지방항공 청장 등 관계자들과 함께 누적 여객 7억 명 달성 기념 대형 떡 케이크를 커팅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 제공

2001년 개항한 인천국제공항이 누적 여객 7억명을 돌파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4일 인천공항 누적 여객수가 7억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2001년 3월 29일 개항 이후 18년 5개월 만이다.

인천공항은 현재 진행 중인 4단계 건설공사가 마무리되는 2023년 연간 1억명이 이용하는 초대형 메가허브 공항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인천공항의 누적 여객수 1억명 달성 시점은 2005년 10월로, 개항 후 4년 7개월이 걸렸다. 이후 항공 수요의 가파른 증가세로 인천공항의 누적여객 증가 속도도 빨라져 소요기간이 각각 △2억명 4년 5개월 △3억명 3년 △4억명 2년 5개월 △5억명 1년 11개월 △6억명 1년 8개월 △7억명 1년 5개월 등으로 앞당겨졌다.

개항 이후 인천공항의 연평균 여객수 증가율은 7.7%대(국제여객 기준)다. 2002년 국제여객 2,055만명으로 세계 10위에 올랐으며 2015년(4,872만명) 8위에 이어 2016년(5,715만명)에는 7위로 상승했다.

지난해 국제여객은 전년(6,153만명) 대비 10% 증가한 6,768만명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하며 파리 샤를드골 공항(6,638만명), 싱가포르 창이공항(6,489만명)을 제치고 개항 이래 처음으로 세계 5위를 차지했다.

인천공항공사는 누적 여객 7억명 달성을 기념해 이날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관련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서 이날 오전 9시쯤 방콕발 아시아나항공(OZ742편)을 통해 입국한 7억번째 여객 권순범씨에게 순금 거북선과 왕복 항공권을 선물로 증정했다. 같은 항공기를 타고 입국한 승객 전원에게도 기념품을 전달했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국제여객 기준 세계 5위 공항이자 누적 여객 7억명 돌파라는 귀중한 성과를 달성하게 됐다"면서 “인천공항은 4단계 건설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연간 1억명이 이용하는 메가허브 공항이자 '초 공항시대'를 선도하는 명실상부한 동북아 허브 공항으로 발돋움하겠다"고 말했다.

송원영기자 wys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