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FA슈퍼컵에 배정된 3명의 여성 주부심들. 왼쪽부터 미셸 오늘(부심), 남성 대기심 쿠니트 카키르, 주심을 맡게 될 스테파니 프라파트와 마누엘라 니콜로시(부심). AP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과 첼시가 맞붙는 2019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의 주ㆍ부심이 모두여성으로 배정됐다.

영국방송 BBC는 14일(한국시간) “이번 시즌 UEFA 슈퍼컵 경기 주심과 부심에 여성 심판이 배정됐다”며 “메이저 남성 유럽 대항전에서 주ㆍ부심이 모두 여성으로 구성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UEFA 슈퍼컵은 전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팀(리버풀)과 UEFA 유로파리그 우승팀(첼시)이 맞붙는 경기다. 리버풀과 첼시의 UEFA 슈퍼컵 경기는 15일 오전 4시 터키 이스탄불의 보다폰 아레나에서 펼쳐진다.

이 경기 주심에는 스테파니 프라파트(35ㆍ프랑스)가 배정됐다. 지난 4월 이후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경기에서 심판을 보고 있다. 경기 부심은 마누엘라 니콜로시(이탈리아)와 미셸 오늘(아일랜드)이 맡는다. 대기심에는 남성인 쿠니트 카키르(터키)가 배정됐다. 프랭크 램퍼드 첼시 감독은 “역사적인 순간에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여성 심판 배정을 환영했다.

현재 잉글랜드에는 1,500여명의 여성 심판이 활동하고 있다. 잉글랜드 축구협회는 2021년까지 이 수를 두 배로 늘릴 계획이다. UEFA 심판 책임자인 로베르토 로제티는 “여성 심판 3명을 경기에 배정한 것은 그들의 실력이 좋기 때문”이라며 “그들이 전 세계의 어린 여성 심판들에게 영감을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