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쉼터 조성, 대나무 심기 등
체류형 생태문화 관광명소화
태화강 전경. 울산시 제공

울산 태화강이 국가정원에 선정된 가운데 십리대숲을 열 배로 확대하기 위한 백리대숲 사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울산시는 14일 송철호 시장과 기업체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태화강 백리대숲 조성사업 참여 협약식’을 개최했다.

협약식에는 BNK경남은행, 울산농협, SK울산CLX, S-OIL㈜, LS-Likko동제련㈜, ㈜비아이티 등 6개 기업체가 참여했다. BNK경남은행과 울산농협은 테마쉼터 조성, SK울산CLX, S-OIL, LS-Likko동제련은 대나무 식재공사, ㈜비아이티는 비료 지원 등을 맡는다.

시도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행정ㆍ재정ㆍ기술적 지원에 나선다.

앞서 지난 5월 15일에는 57개 시민단체 및 기업체 대표, 공공기관장이 참여협약을 체결했으며, 5월 30일에는 삼선교 일대에서 시민, 시민단체, 기업체 및 공공기관 65개소 등 1,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태화강 백리대숲 조성 시범식재’행사가 열리기도 했다.

태화강 백리대숲 조성사업은 민선7기 공약으로 우리나라 생태관광지 26선에 선정된 태화강 십리대숲을 백리대숲으로 확대, 시민과 함께하는 생태관광자원으로 개발하기 위한 것이다.

시는 2020년까지 석남사에서 선바위, 십리대숲을 거쳐 명촌교에 이르는 40㎞(100리)구간에 대숲의 조밀도를 높이고 대나무가 없는 구간 대나무를 심어 대숲을 잇는 한편 테마공간도 5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태화강 백리대숲 조성사업이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태화강 국가정원과 태화강 백리대숲을 연계시켜 체류형 생태문화 관광명소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