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한 방송’ 논란으로 국내에서 퇴출 위기에 놓은 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의 제품. 연합뉴스

‘혐한 방송’으로 논란이 됐던 일본 화장품브랜드 DHC의 한국법인 DHC코리아가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러나 일본 본사와 합의되거나 전달된 공식 입장이 아니어서 소비자들의 질타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무전 DHC코리아 대표는 13일 “금번 ‘DHC 텔레비전’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DHC코리아는 대표를 포함하여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며, 저희도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것과 같은 감정으로 방송을 확인하였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어 “과거의 발언을 포함한 ‘DHC텔레비전’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서 DHC코리아는 동의하지 않으며, 앞으로도 ‘DHC텔레비전’과는 다른, 반대의 입장으로 이 문제에 대처할 것임을 공식적으로 말씀 드린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한국,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겠다”고도 했다.

그러나 김 대표의 사과에는 정작 물의를 일으킨 DHC 일본 본사의 입장이 들어가 있지 않다. 오히려 김 대표는 “해당 방송 내용은 DHC코리아와 무관하게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로 저희는 이에 대해 어떤 참여도 하지 않고, 공유도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결국 이번 사태 이후 일본 본사와 교류하거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는 걸 시인한 셈만 됐다.

DHC코리아의 사과에도 유통업계는 DHC 제품에 대해 판매를 중단하겠다는 입장이다. 롯데쇼핑이 운영하는 온라인몰 롯데닷컴과 신세계그룹의 SSG닷컴은 이날 DHC 제품 판매를 전면 중단했다. 앞서 12일에는 롯데의 ‘롭스’와 CJ올리브네트웍스의 ‘올리브영’, GS리테일의 ‘랄라블라’ 등 헬스&뷰티(H&B)숍의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DHC 제품 판매를 중단하거나 노출하지 않고 있다. 또한 지난해부터 DHC의 광고모델로 활동한 배우 정유미는 DHC코리아에 계약 파기를 요청한 상황이다.

한편 ‘DHC텔레비전’은 최근 극우성향 출연자들을 앞세워 “한국은 금방 뜨거워졌다가 식는 나라”, “조센징들은 한문을 문자화하지 못해 일본이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고,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서 지금의 한글이 됐다” 등 한국을 비하하고 역사를 왜곡하는 방송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다음은 DHC코리아의 입장 전문] 

DHC코리아 대표 김무전입니다.

금번 ‘DHC 텔레비전’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아울러 최근 문제가 된 ‘DHC 텔레비전’의 방송에 대해 본사와 확인하는 과정에서 빠른 입장발표를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사과 말씀드립니다.

DHC코리아는 대표를 포함하여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며, 저희도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것과 같은 감정으로 방송을 확인하였습니다.

해당 방송 내용은 DHC코리아와 무관하게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로 저희는 이에 대해 어떤 참여도 하지 않고, 공유도 받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과거의 발언을 포함한 ‘DHC텔레비전’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서 DHC코리아는 동의하지 않으며, 앞으로도 ‘DHC텔레비전’과는 다른, 반대의 입장으로 이 문제에 대처할 것임을 공식적으로 말씀드립니다.

또한 한국,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겠습니다.

더불어 갑작스럽게 발생한 상황에서 깊게 생각하지 못하고 댓글 제한 같은 미숙한 대처로 더 큰 실망감을 안겨드린 부분에 대해서도 사과드리며, 금일 현 시점부로 SNS 계정의 댓글 차단을 해제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이후, 여러분의 모든 비판을 저희는 달게 받겠습니다.

다시 한번 금번 문제에 대해 국민, 고객, 관계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DHC코리아 대표 김무전 올림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