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수정캠퍼스 성신관 강당에서 열린 성신여대 재학생 영상공모전 수상자들과 양보경 총장(앞줄 가운데)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성신여대(총장 양보경)가 교내 재학생 홍보영상 공모전을 성료하고 12일 수정캠퍼스 성신관 강당에서 시상식을 진행했다.

성신여대는 ‘수정이가 만드는 우리대학 소개영상 공모전’을 개최하며 재학생의 눈높이로 더 친근하고 재미있는 대학 및 학과의 홍보영상 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두 달 간 공모를 진행했다. 기존의 영상 형식에서 벗어난 학생식당 ASMR, 브이로그, 언박싱, 뉴스, 힙합, 영화패러디, 납량특집 등 개성 넘치는 36편의 작품들이 응모됐고, 최우수상 ‘성냥성캠’을 비롯한 12개의 작품이 수상했다.

학과 시나리오 부문과 대학 영상 부문으로 나누어 진행한 이번 대회는 특히 시나리오 부문 수상작들을 학교 홍보팀에서 직접 영상으로 제작해 눈길을 끌었다. 상영회를 겸한 시상식에서 콘티를 기획한 과 재학생들이 직접 출연한 영상들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홍보팀은 “수상작들은 대학의 공식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에 게재 돼 홍보되고 있고, 향후 고교방문 입시홍보에도 활용될 계획”이라고 전했다.

양보경 성신여대 총장은 “매체 환경 변화에 따라 홍보 콘텐츠도 변혁의 시기를 맞고 있다”면서 “재학생들이 함께 애정과 정성을 담아 만든 창의적인 이 영상들을 통해 성신이 더욱 빛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