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서울 강서구가 한국을 대상으로 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제외에 따른 중소기업 지원에 합류한다.

12일 구에 따르면 이날부터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반을 운영한다. 일본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로 인한 마곡산업단지 입주기업 및 지역 내 중소기업 피해예방과 효과적인 지원을 위해서다.

향후 구의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반은 수출규제상황 모니터링 및 후속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피해상황 접수창구 운영 및 접수민원 처리, 중앙부처·서울시와 대응 협업 사항 처리에 나설 예정이다.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를 받은 지역 내 중소기업은 관련증빙서류를 지참하고 일본 수출규제 피해 신고센터(강서구청 지역경제과, 강서구상공회)에 방문 접수하면 된다. 피해 기업은 기존 5,000만원 한도의 신용보증대출을 최대 2억원까지 연 2%의 금리로 지원받을 수 있다.

세제지원도 병행된다. 지역 내 소재 반도체, 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생산기업으로 원자재 조달이 곤란해 판매감소 등 사업상 위기에 처한 기업을 대상으로 취득세 및 재산세 등 각종 지방세를 최대 1년을 유예한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일본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로 인한 중소기업 피해예방을 위한 지원대책을 다양화 하고, 정부 대응방안에 맞춰 유관기관과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기타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반(02-2600-6276)로 하면 된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