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하순 외교장관 회담 등 협의 재개

전국적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하는 가운데 7일 수원 구천동공구시장상인회가 일본제품 불매를 선언했다. 수원=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 이후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장기화와 일본여행 감소, 한일 간 지자체 교류 중단 등이 잇따르는 것과 관련해 당초 예상보다 후폭풍이 크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9일 보도했다. 당초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해 취했던 조치가 양국 간 민간 교류 분야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을 감안, 지난달 4일 수출 규제 강화 이후 처음으로 한국에 수출하는 포토레지스트(감광제) 1건에 대한 허가가 내려졌다는 설명이다.

마이니치신문은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당초 예상보다 소동(사태)이 커졌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가 수출 관리를 강화한 배경에는 강제동원 문제에 대한 대응을 하지 않은 한국에 대한 불신감이 있다”며 “한국 측은 이를 ‘일방적 조치’라고 비난하면서 일본제품 불매운동도 일어났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양국 지자체 간 교류와 스포츠 교류 등에서도 중단이 이어지면서 일본 정부 측이 이번 조치에 대해 ‘오산’을 인정한 셈이라는 것이다.

이어 “일본은 한국의 ‘과잉 반응’에 대해 수출 허가를 발표해 냉정한 대응을 촉구하고 이번 문제의 중심인 강제동원 문제에 대한 대처를 재차 촉구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다만 오는 15일 광복절까지는 한국 내 반일 감정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이달 하순부터 외교 당국 간 협의를 재개할 방침인 가운데, 21일 중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에 맞춰 한일 외교장관과 국장급 협의가 조정되고 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